default_setNet1_2
ad32

내달부터 울산 산단 중소기업 청년근로자에 교통비 5만원

기사승인 2018.06.14  16:01:02

강태아 기자

공유
12면  
default_news_ad1

출퇴근에 애로를 겪고 있는 울산지역 산업단지의 중소기업 청년근로자는 다음달부터 매달 5만원의 교통비를 받을 수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와 한국산업단지공단 울산지역본부(본부장 박동철)는 산업단지 중소기업 청년 교통비 지원사업(이하 청년동행카드)의 신청 접수를 15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청년동행카드는 교통여건이 열악한 산업단지에 있는 중소기업 청년 근로자(만 15~34세)에게 7월 1일부터 2021년까지 매월 5만원의 교통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는 산업단지 관리기관별로 올해 상반기 두차례 실시한 교통여건 조사 결과와 국토연구원 등 전문가 협의를 통해 산업단지와 도심지간 거리, 버스·지하철 접근성을 고려한 기준을 설정해 선정된 것이다.

여기에는 KCC울산일반산업단지, GW일반산업단지, 두동농공단지, 두서농공단지, 반천일반산업단지, 봉계일반산업단지, 상북농공단지, 와지일반산업단지, 전읍일반산업단지, 하이테크밸리 등 총 10개 단지가 포함됐다.

청년 근로자가 재직하는 기업이 산업단지공단이나 지방자치단체 등 해당 산업단지 관리기관에 방문 또는 전자우편을 통해 지급을 신청할 수 있으며, 이후 온라인 시스템이 마련되면 근로자 개인별 신청이 가능하다.

신청 결과는 신청인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해 통보한다.

이후 신청인이 카드사(BC카드, 신한카드)에 신청해 발급받은 체크카드나 신용카드를 버스, 지하철, 택시, 자가용 주유비 용도로 사용하면 카드청구내역에서 해당 내역이 5만원 한도에서 차감된다.

자세한 내용은 산업단지공단 홈페이지(www.kicox.or.kr)나 블로그(blog.naver.com/kicox1964)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청년일자리 추경에 반영된 청년동행카드 사업이 본격 추진될 경우 청년들의 교통비 부담이 완화되고 산업단지 내 청년층 고용 유지 및 취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청년들이 조속히 신청을 할 수 있도록 지원대상 산업단지에 있는 사업장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강태아 기자 kt25@iusm.co.kr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