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동굴소년 8명 구조 태국, 오늘 '전원구조 기적'에 도전

기사승인 2018.07.10  10:45:02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동굴안 남은 5명 건강상태 양호…간헐적 비에도 수위 통제가능 수준
구조대 경험 축적으로 구조시간도 단축

전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동굴 속에 갇혀있던 8명의 소년을 무사히 구조한 태국이 10일 전원구조라는 기적에 도전한다.

태국 구조 당국은 13명의 국제 동굴구조 전문가와 자체 구조대원 5명을 투입해 13명의 생존자 가운데 지금까지 8명을 안전하게 구해냈다.

캄캄한 동굴, 앞을 분간할 수 없을 만큼 탁한 흙탕물로 가득한 침수구간을 뚫고 수영과 잠수에 익숙지 않은 소년들을 데리고 나온 다국적 구조대의 성과는 이미 기적 같은 일로 평가받는다.

다국적 구조대가 구출해야 하는 동굴 안에 남은 생존자는 모두 5명이다.

여전히 악조건 속에 구조작업에 나서야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남은 생존자의 건강상태나 물길의 수위 등 제반여건이 나쁘지는 않다는 게 구조 당국의 설명이다.

구조를 지휘해온 나롱싹 오솟따나꼰 전 치앙라이 지사는 "구조 여건은 비교적 좋다. 동굴 침수구간의 수위와 공기 상태, 생존자들의 건강상태 등이 그렇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콥차이 분야오라나 태국 재난방지청 부청장은 "최근 간헐적으로 비가 내렸지만 수위는 오히려 낮아졌다. 배수 작업이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폭우가 내려 수위가 급격하게 높아지는 등의 돌발변수다

수영과 잠수를 반복하며 수 킬로미터의 침수구간을 생존자와 함께 빠져나오는 힘겨운 구조활동을 이틀간 반복해온 구조대원들의 피로도 남은 생존자 구조에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당국은 동굴 지형과 구조활동에 익숙해진 구조대원들을 이틀 연속 투입했지만 일부 체력이 고갈된 대원은 교체했다.

반면, 구조대원들이 탐루엉 동굴 내 지형 등에 익숙해지면서 구조시간이 단축된 것은 생존자 전원구조에 희망적인 소식이다.

전날 오전 11시에 2차 구조작업에 들어간 구조대는 불과 6시간이 채 지나지 않은 오후 4시 45분께 첫 추가구조 소식을 전했다. 8일 첫 구조 당시보다 1시간 이상 시간이 단축된 셈이다.
동굴안에 18일째 남아 있는 친구들이 무사히 돌아오기를 고대하는 친구들의 마음은 간절하다.

동굴소년의 친구인 푸와데치 깜응우엔(14)은 "동굴 안에서 촬영된 영상을 보니 친구가 너무 말랐더라. 건강이 걱정된다"며 "친구가 빨리 나와서 다시 함께 KFC에 가면 좋겠다"고 기원했다.

나롱싹 전 지사는 "비의 신 프라피룬이 우리를 돕는다면 남은 생존자를 신속하게 구해낼 수 있을 것이다. 프라피룬이 돕지 않는다면 조금 늦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ad43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