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 중부도서관, 전통성과 현대적 세련미 어우러진 건축으로 지어진다.

기사승인 2018.07.11  16:18:09

김기곤 기자

공유
8면  
default_news_ad1

울산 중구 원도심에 들어서는 중부도서관이 전통성과 현대적 세련미가 어우러진 건축으로 지어진다.

중구는 11일 오후 2시 2층 중회의실에서 관련 전문가, 공무원 등 27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부도서관 이전 건립 기본계획수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기본계획수립 용역은 중부도서관의 건립이 울산시립미술관 인근인 중구 원도심 북정공원 일원으로 확정됨에 따라 미술관과 도서관이 함께 있다는 최적의 입지를 고려해 지역의 문화적 상징이 될 명품 도서관의 건립을 위해 추진됐다.

용역을 맡은 부산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주민의 요구에 밀착된 공공도서관 ▲창의적 상상력의 인큐베이터로서의 공공도서관 ▲지역공동체 복원 동력으로서의 공공도서관 ▲문화적 자부심으로서의 공공도서관으로 운영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지식사회의 문화 콘텐츠이자 지역 중앙도서관으로서 개방화되고 통합된 정보지식문화의 장이자 동적과 정적 영역별 중심 공간으로 다양화된 특화 프로그램을 수용할 수 있고, 디자인 트랜드에 대응한 실내공간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건축의 외관은 시립미술관과 동헌, 내아 등 전통 문화재, 문화의 거리와 젊음의 거리 등 주변 시설과 외부 환경에 조화되는 전통성과 현대적 세련미를 동시에 갖추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구는 이날 중간보고회에서 나온 제안과 의견을 수렴해 오는 9월까지 최종보고회를 개최한 뒤 그 결과를 바탕으로 기본설계와 실시설계 용역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중구 관계자는 “시립미술관, 동헌 등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지는 명품 도서관 건립을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전 신축되는 중부도서관은 북정동58-8번지 일원에 연면적 3,600㎡,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2020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김기곤 기자 nafol@iusm.co.kr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