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日 관방장관 "서부지역 폭우 사망자 195명으로 늘어"

기사승인 2018.07.12  16:40:02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최근 서부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인한 사망자 수가 195명으로 늘어났다고 12일 밝혔다.

스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사망자 외에 심폐 정지 4명, 행방불명자가 23명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경찰 신고번호인) 110번으로 신고된 건수 중 인명피해 발생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것이 히로시마(廣島)현을 중심으로 30건, 42명 정도가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총리관저에서 열린 비상재해대책본부 회의에서 "대량의 재해 폐기물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해당 지역에 환경성과 전문가로 구성된 현지 지원팀을 파견하는 작업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재해 폐기물 처리와 시설물 복구에 재정을 지원할 것"이라며 "자위대를 동원한 운반 등 피해자의 눈높이에 맞춰 신속히 대응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