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하지원 “화성탐험, 인생에서 가장 신비한 경험”

기사승인 2018.07.12  22:30:00

연합뉴스

공유
17면  
default_news_ad1

국내 첫 가상 화성탐사 예능 ‘갈릴레오’
김병만·닉쿤 등 출연…tvN 15일 첫방

tvN 새예능 ‘갈릴레오’에 출연한 소감을 밝히고 있는 배우 하지원. 연합뉴스

국내 최초로 화성 탐사를 주제로 한 예능 프로그램이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tvN 새 예능 ‘갈릴레오:깨어난 우주'는 화성과 똑같은 기지에서 화성인으로 사는 삶을 경험하고 ‘인간이 우주에서 살 수 있을까'라는 질문에 답한다. 


‘갈릴레오'로 첫 예능 고정 출연에 나선 배우 하지원(40)은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 CGV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제 생에 가장 신비한 경험을 했다. 가보지 않으면 느낄 수 없는 신비한 느낌이 있었다. 공룡이 살던 시대 지구와 같은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평소 천체망원경으로 별 관찰하는 것을 좋아하고 우주에 대한 호기심이 많다는 하지원은 “우주인처럼 생활해보고 싶어 출연했다”고 덧붙였다.


하지원을 비롯해 개그맨 김병만, 2PM 닉쿤, 구구단 세정이 화성과 똑같이 만들어진 미국 유타 주에 있는 MDRS(Mars Desert Research Station·화성 탐사 연구 기지)를 찾아 7일 동안 화성을 체험했다. MDRS는 전 세계 우주 과학자들에게 과학적 실험을 목적으로만 허용되는 곳으로, 제작진은 촬영을 위해 수개월의 설득 작업을 거쳤다. 


출연진들은 이곳에서 우주 환경에서의 생존, 탐사, 과학 실험 등에 참여했다. 이들의 경험은 MDRS에서의 로그 기록으로 남아 앞으로 화성 인간 탐사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과 대책 마련을 위한 데이터로 쓰인다. 


하지원은 “아침에 일어나서 마시는 커피 한잔, 제가 바라보는 별, 설거지할 때 떨어지는 물 등 그곳에서의 생활 하나하나가 감각이 달랐다”며 “어느 순간에는 외로움을 느끼기도 했다. 첫날과 둘째 날에는 눈물을 흘렸는데 왜 우는지도 몰랐다”고 털어놨다.


오는 15일 오후 4시 40분 첫 방송.

연합뉴스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ad43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