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 이어 유럽서도 차량화재…BMW, 디젤차 32만4천대 리콜"

기사승인 2018.08.08  10:45:03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獨신문 "배기가스 재순환장치 부품 결함 탓" 보도
"BMW, 리콜 유럽으로 확대하고 해당부품 교체 예정"

한국에서 연이은 차량화재로 리콜 사태를 일으킨 독일의 자동차 제조업체 BMW가 유럽에서도 같은 문제로 디젤차 32만3천700대를 리콜할 예정이라고 독일 신문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FAZ)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조치는 한국 차량화재 사고와 같은 원인으로 지목된 디젤 엔진의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부품 결함에 따른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BMW는 리콜을 유럽으로 확대하고 있고 결함이 확인되면 해당 부품을 교체할 예정이다.

신문은 전체 리콜 대상 차량 가운데 9만6천300대가 현재 독일에서 운행되고 있다며 BMW 측의 확인을 거쳤다고 밝혔다. 그러나 AFP는 보도가 나간 후 회사 측과 접촉을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BMW그룹 코리아는 30건 이상의 차량화재가 발생한 뒤 지난 6일 한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10만6천대의 차량에 대한 리콜을 시행하기로 한 상태다.

BMW 측은 기자회견에서 디젤 차량의 EGR 쿨러에서 발생하는 냉각수 누수 현상이 화재 원인이라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미국을 제외한 모든 해외시장에서 똑같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사용한다"고 해명했다.

또 "한국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유사한 결함 사례가 있었고 전체 화재 사고 차량 중 EGR 결함률은 한국이 0.10%, 전 세계가 0.12%로 비슷하다"고 밝혔다.

BMW가 2016년부터 유럽에서 비슷한 엔진 화재 사례가 발생한 사실을 이미 알고 최근까지 원인 규명을 위한 실험을 해온 사실이 알려지면서 '늑장 리콜' 논란도 일고 있다.

연합뉴스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