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웹툰을 영화로'…네이버웹툰, 전문 자회사 '스튜디오N' 설립

기사승인 2018.08.09  15:45:03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네이버웹툰은 웹툰 영화화 전문 자회사 '스튜디오N'를 설립했다고 9일 밝혔다.

이 회사는 작품성·대중성을 갖춘 원작 웹툰이 성공적으로 영상화 되도록 지원하는 가교 역할을 하게 된다고 네이버웹툰 측은 설명했다.

초대 대표는 권미경 전 CJ E&M 한국영화사업본부장이 맡았다. 권 대표는 '명량'을 비롯해 '국제시장', '베테랑', '아가씨' 등의 투자·마케팅·배급 등을 맡은 바 있다.

권 대표는 "웹툰 원작을 영화와 드라마로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방식을 찾아 웹툰 특유의 개성과 다양한 이야기를 영상으로 부각될 수 있도록 차별화하겠다"고 말했다.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는 "웹툰 영화화 기획 작업이 원작의 생명력을 강화하고 원작자들이 지속적으로 창작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