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울산시청 원정식 “한국 역도 르네상스 이끈다”

기사승인 2018.08.09  17:36:49

연합뉴스

공유
20면  
default_news_ad1

금지약물 중국 제재로 69㎏급 세계 일인자
한국에 16년만의 아시안게임 金 선사 기대

울산시청 이희솔·한국체대 장연학 등 金 유망

윤진희(32·경북개발공사)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 역도 53㎏급에서 동메달을 따내며 암흑기에 빠진 한국 역도를 구했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윤진희의 남편 원정식(28·울산광역시청)이 한국 역도의 르네상스를 이끈다.

원정식은 “아내(윤진희)가 부상 탓에 이번 아시안게임에 나서지 못해 부부 동반 메달을 딸 수 없다. 하지만 꼭 한국 역도의 힘을 과시하겠다”고 의욕을 드러냈다.

한국 역도는 ‘원정식 시대’를 맞이했다.

원정식은 지난해 12월 미국 캘리포니아 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세계역도선수권대회 남자 69㎏급 경기에서 인상 148㎏, 용상 178㎏, 합계 326㎏을 들어 우승했다.

중국 역도가 ‘금지 약물 복용’ 탓에 국제대회 출전 금지 처분을 받으면서 원정식은 69㎏급 세계 일인자로 떠올랐다.

세계 역도를 장악했던 중국은 2008년 베이징,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뛴 국가대표 선수 상당수가 금지약물을 복용한 것이 드러나 2017년 10월 19일 자로 ‘1년 국제대회 출전 금지 처분’을 받았다.

이번 아시안게임도 나서지 못한다.

역대 아시안게임 역도에서 나온 금메달 208개 중 81개를 차지한 중국이 빠진 상황에서 이란과 함께 두 번째로 아시안게임 금메달(31개)을 많이 얻은 한국 역도는 자존심 회복을 노린다.

원정식에게는 당당한 1위로 올라설 기회다.

물론 경쟁자는 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 역도 69㎏급에서 인상 160㎏, 용상 182㎏, 합계 342㎏을 들어 은메달을 딴 북한의 김명혁이 원정식을 견제한다.

김명혁은 4년 전 린칭펑(중국)과 같은 무게를 들었지만, 몸무게가 더 나가 금메달을 놓쳤다.

원정식은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경기 중 부상을 당했다.

하지만 현재 분위기는 다르다. 원정식의 기록은 상승하고 있지만, 김명혁은 뚜렷한 내림세를 보인다.

원정식은 “동포애는 플랫폼 아래에서 나누고, 시상대 가장 위에는 내가 서겠다”고 말했다.

원정식이 기대대로 우승하면 한국 남자 역도는 2002년 부산 대회(남자 85㎏급 송종식) 이후 16년 만에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낸다.

여자 59㎏급 김소화(26·인천광역시청), 남자 85㎏급 장연학(21·한국체대), 여자 75㎏ 이상급 손영희(25·부산체육회), 이희솔(29·울산시청)도 금메달까지 노릴 수 있는 ‘메달 후보’다.

역도는 아시안게임 정식종목 중 육상·수영 등과 함께 가장 오래된 스포츠로 꼽힌다. 1951년 제1회 뉴델리 대회부터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까지 매 대회 정식종목으로 채택됐다.

이번 대회에서는 남자 8개(56㎏급, 62㎏급, 69㎏급, 77㎏급, 85㎏급, 94㎏급, 105㎏급, 105㎏ 이상급), 여자 7개((48㎏급, 53㎏급, 58㎏급, 63㎏급, 69㎏급, 75㎏급, 75㎏ 이상급) 등 총 15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다.

세계역도연맹은 지난해 2월 여자부 90㎏급을 신설하고, 최중량급 기준을 90㎏ 이상으로 정해 세계선수권에서는 여자부도 8개 체급 경기를 한다. 하지만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는 아시안게임 역도 여자부 경기를 7체급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한국은 10체급에 15명이 출전한다.

원정식과 김명혁 외에도 많은 체급에서 남·북 역사가 자존심 대결을 펼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