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5

만반의 대비 의견도 제기 태풍 야기 북상, 현재로서는 유동적인 상태... 갈리는 견해 한쪽으로 수렴됐나?

기사승인 2018.08.10  14:07:50

이동엽 기자

공유
default_news_ad1
ad36
ad37
사진 : 방송캡쳐 디지털미디어국 webmaster@iusm.co.kr

[울산매일 = 이동엽 기자 일본에서 북상하고 있는 태풍 야기에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태풍 야기 북상이 뜨거운 폭염으로 고생을 하고 있는 대한민국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8일 기상청은 태풍이 제주도 근처에서 상하이로 이동할 것으로 전망을 했다. 이와 달리 일본과 미국 기상청은 대한민국 서해를 통과해 산둥반도 근처로 이동할 것이라고 예측을 해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들었다.

현재 우리나라 기상청은 일본 미국의 예보와 비슷하게 변경을 한 상태다.

이에 관해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야기의 북상 이동 경로가 어떻게 변할지는 현재로서 판단하기는 힘들다고 전했다. 힘이 큰 편이 아니기 때문에 제주도 근처에서 소멸할 수도 있고, 큰 태풍으로 발전해 서해쪽으로 올라올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만일 태풍 야기가 서해쪽으로 북상한다면 세력이 미쳐 영향을 받은 오른쪽에 있는 중부지방이 피해를 입게 되므로, 사전에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는 경고도 나오고 있다. 

한편, 기상청은 이번 주말 서울은 낮 최고 35도를 기록하며 여전히 더운 날씨를 계속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이동엽 기자 mediadarren9080@gmail.com

ad28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