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11월 중간선거 이후 열릴 것"

기사승인 2018.10.10  09:48:30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지원유세 앞서 기자들에 밝혀…"지금 당장 갈수 없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의 시기와 관련해 "11월6일 중간선거 이후 열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이오와 주에서 열리는 중간선거 지원 유세를 위해 이날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가는 도중 기자들에게 "중간선거 이후가 될 것이다. 지금 당장은 갈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하기에는 선거유세가 너무 바쁘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장소와 관련,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3∼4곳의 장소들을 놓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