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병사 자살 줄었지만 軍간부 자살은 오히려 증가

기사승인 2018.10.10  09:48:30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최재성 "간부에도 관심 기울여 자살방지 실효성 높여야"

(연합뉴스 자료사진)

군대 안에서 자살하는 병사 수가 매년 감소하는 반면 자살하는 간부 수는 줄지 않고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의원이 10일 국방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군 전체 자살자 수는 2014년 67명, 2015년 57명, 2016년 54명, 2017년 51명으로 매년 감소했다.

이를 병사와 간부, 군무원으로 나눠 보면 차이가 있었다.

병사 자살자 수는 2014년 40명, 2015년 22명, 2016년 21명, 2017년 17명으로 눈에 띄게 감소했고, 군무원 자살자 수도 2014년 6명, 2015년 4명, 2016년 4명, 2017년 3명으로 완만하게 줄었다.

그러나 간부 자살자 수는 2014년 21명, 2015년 31명, 2016년 29명, 2017년 31명으로 오히려 증가세를 보였다.

이 같은 통계는 군내 자살 방지 대책이 주로 병사에 집중돼 상대적으로 간부에 소홀했기 때문일 수 있다고 최 의원은 지적했다.

최 의원은 "병사뿐 아니라 부사관, 장교 등 간부에게도 관심을 기울여 군 자살 방지 대책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