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7분짜리 미니 드라마 한편으로 치매 감별한다"

기사승인 2018.10.22  13:30:02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삼성서울병원·과학기술원 공동 개발…정확도 최대 95%
뇌과학 기반 시나리오 드라마…시청 후 설문 응답 방식

7분짜리 드라마 한 편을 보는 것만으로도 치매를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길이 열릴 전망이다.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나덕렬 교수,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최지현 박사, 전북대병원 신경과 김고운 교수 연구팀은 뇌과학에 기반을 둔 시나리오로 만든 영상을 토대로 치매를 진단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연구팀이 개발한 영상은 생일을 맞은 1명과 파티에 초대받은 6명에게 일어나는 상황을 그린 미니 드라마다. 상영시간은 7분에 불과하지만 등장인물, 배경, 소품, 어투 및 억양 등 모든 요소가 개인의 인지기능 평가에 최적화하도록 치밀하게 계산됐다.

검사는 피험자가 드라마를 모두 시청한 뒤 관련 내용 등에 관한 설문에 답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기존 검사는 제한된 시간 안에 여러 단어를 외우는 능력을 확인하는 '시험'과 같았으나, 새로운 진단법은 피험자의 인지기능이 일상생활에서 얼마나 제대로 작동하는지 알아보는 데 주안점을 둔 것이다.

영상을 본 뒤 설문에 대한 피험자의 답변은 통계적 분석을 거쳐 설계된 알고리즘으로 풀어낸다. 실제 연구팀이 인지기능 장애 환자나 경도인지장애 환자, 치매 환자 등 52명을 대상으로 해당 알고리즘을 검증한 결과 진단의 정확성을 가늠하는 민감도가 93.8~95.1%에 달했다.

즉, 영상을 본 피험자의 답변 내용만으로도 해당 피험자의 정상 또는 경도인지장애, 치매 여부 등을 감별할 수 있다는 뜻이다.

나덕렬 교수는 "기존 검사는 환자의 긴장도를 불필요하게 높일 뿐 아니라 실생활에서 필요한 인지 능력을 반영하는 데 한계가 있다"면서 "간편하고 손쉬운 검사를 통해 치매 조기 진단이 이뤄지는 토대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네이처 자매지인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합뉴스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