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 중구, 열린어린이집 9곳 선정

기사승인 2018.11.08  16:37:58

김기곤 기자

공유
8면  
default_news_ad1
   
 
  ▲ 중구청은 8일 2층 구청장실에서 박태완 중구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중구 열린어린이집'으로 선정된 9개소에 대한 지정서 전달식을 개최했다.  
 

울산 중구가 건강한 양육환경의 조성을 위해 올해도 열린어린이집을 선정했다.

중구는 8일 오후 4시 2층 구청장실에서 '2018년 중구 열린어린이집'으로 선정된 9개소에 대한 지정서 전달식을 개최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박태완 중구청장을 비롯해 올해 열린어린이집으로 선정된 9개소의 원장 등 10여명이 참석했으며, 이들은 전달식 이후 구청장과 함께 티타임을 가졌다.

열린어린이집은 부모와 어린이집, 지역사회가 더불어 건강한 양육환경을 조성하고, 그 가족의 행복을 증진시키기 위한 것으로, 영유아보육법에 근거해 선정한다.

이들 열린어린이집은 어린이집의 물리적 공간을 개방하는 것을 비롯해 보육프로그램과 어린이집 운영에 이르기까지 부모의 일상적인 참여가 가능해 영유아의 건강한 성장과 발달을 지원하고, 안정되고 개방된 양육환경을 제공한다.

선정된 9개 열린어린이집은 우정동 예나(재선정), 병영2동 꿈터(재선정), 성안동 영광예능, 병영2동 병영선교와 꼬마성 등 5개 민간어린이집과 병영1동 늘푸른(재선정)과 태화동 새샘 등 2개 가정어린이집, 중앙동 옥교 국공립어린이집과 성안동 동은 사회복지법인 어린이집이다.

열린어린이집으로 선정된 곳에는 지정기간 동안 자율적 운영보장과 보육사업 지원 등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김기곤 기자 nafol@iusm.co.kr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