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구글, 핀란드서 유럽 첫 드론 배송 시험서비스 나선다

기사승인 2018.12.06  11:00:03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구글 지주회사 '알파벳(Alphabet)의 무인기 운영 자회사 '윙'(Wing)이 유럽에서는 처음으로 핀란드에서 드론 배송 시험서비스에 나선다.

알파벳은 윙이 내년 핀란드 수도 헬싱키에서 드론 배송시험서비스에 나선다고 밝혔다고 영국 BBC 방송이 5일(현지시간) 전했다.

윙은 최대 무게 1.5㎏까지의 물건을 주문 몇 분 내 배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핀란드를 유럽 첫 무인 배송 대상 지역으로 선정한 데 대해 "핀란드 국민이 신기술에 대한 '얼리 어답터'로 명성이 자자하기 때문"이라고 윙은 말했다.

윙은 핀란드인을 대상으로 어떤 물건을 무인 배송하는 게 좋은지 시장조사를 진행했다. 윙은 아침 식사부터 점심, 진통제, 가정 생필품 등을 예상 서비스 항목으로 제시했다.

핀란드인은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물품을 주문할 수 있으며 시험 기간 무료로 배송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이에 앞서 윙은 호주에서 드론 배송 시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바 있다.

호주에서는 커피나 의약품 등 5만5천개의 주문 물건을 드론으로 배송했다.

윙은 일부에서 드론 배송 과정에서의 안전성과 소음 등의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있지만 "드론 배송은 지상 배송보다 더 빠르고 더 안전하며 환경친화적"이라고 말했다.

아마존 등 몇몇 기업들은 드론 배송 서비스를 준비 중이지만 수년째 론칭은 하지 못하고 있다.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는 이에 앞서 2013년 12월 아마존의 드론 배송 회사 '프라임 에어'가 수년 내 배송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여전히 개발 상태에 머물고 있다.

연합뉴스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