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 과잉 중복투자로 경제 발목 잡을 것”

기사승인 2018.12.06  19:19:26

조혜정

공유
5면  
default_news_ad1

- 김종훈-현대차노조·기아차노조와 공동 기자회견...재검토 촉구

   
 
  ▲ 민중당 김종훈(동구) 국회의원과 민주노총 금속노조 산하 현대차지부·기아차지부는 6일 국회 정론관에서 ‘광주형 일자리’가 자동차산업을 고사시킬 거라며 정부와 정치권, 광주시, 현대자동차에 일방적 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민중당 김종훈(동구) 국회의원과 민주노총 금속노조 산하 완성차노조들은 ‘광주형 일자리’가 자동차산업을 고사시킬 거라며 정부와 정치권, 광주시, 현대자동차에 일방적 추진 중단을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이채익(남구갑) 국회의원은 자동차 도시 울산의 위상을 높이는 ‘울산형 일자리’를 만들어 광주형 일자리의 도전을 막아내야 한다며 긴급 여야정 회의 가동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5일 국회 정론관에서 현대차노조·기아차노조와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과연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충분한 검토와 노사정민 대화를 거친 것인지 되물어야 한다”며 즉각적인 재검토를 주문했다.

김 의원과 두 노조는 이번 광주형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자동차 공장 신규 설립이 자칫 ‘중복 과잉투자’로 재앙을 불러올 공산이 크다고 우려하며 1997년 IMF 사태를 언급했다.

이들은 “외환위기 원인 중 재벌의 과잉투자는 전문가들이 공통으로 강조하는 부분”이라며 “삼성의 자동차 부문 진출이 대표적 사례고, 결과적으로 외환위기의 가장 큰 빌미가 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대자동차와 광주시가 7,000억원을 신규 투자해 한물 간 디젤 차량을 연간 10만여대 생산하는 공장을 새로 짓는다는데 실제 일자리를 만들어 줄지 장담할 수 없다”며 “현재 국내 자동차산업이 경쟁력을 잃은 채 앞날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자동차업계 전반이 과잉 중복투자로 공멸의 길을 걷게 된다면 일자리는 오히려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1년 전 경험을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 또다시 자동차 과잉 중복생산이 우리 경제 발목을 잡는 사태가 얼어나지 말라는 법은 없다”며 “자동차 공장 신규 설립은 중복 과잉투자로 결론 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지금이라도 재검토하는 게 맞다”고 했다.

또 “현대차와 광주시는 사업을 추진하면서 5년 동안 단체협약을 유예하기로 합의했다는, 우리 헌법과 한미FTA도 위반하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며 “즉각 재검토할 것을 촉구한다”고 비판했다.

이런 가운데 이채익 의원은 이날 “산업수도 울산에 걸맞은 울산형 일자리는 무엇인지, 현재 진행되고 있는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울산시의 입장을 밝혀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냈다.

이 의원은 성명서에서 △산업수도 울산의 위상을 강화하고 울산의 일자리를 지켜내기 위한 긴급 여야정 회의를 조속히 가동시켜 가칭 울산형 일자리 모델을 만들고 △울산형 일자리에 기존 3대 주력산업인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산업을 어떻게 활성화시킬 것이며, 어떻게 일자리를 만들 것인지 대책을 마련해 시민들에게 선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울산형 일자리를 통해 어떤 미래 신성장 동력 산업을 육성시켜 나갈 것이며, 이를 통해 질 좋은 일자리를 얼마나 창출할 것인지 구체적인 수치를 바탕으로 목표를 세워야 한다.

이 의원은 “울산의 경제 위기 앞에 울산의 힘을 한데 모아 전화위복의 계기를 만들어야 할 절체절명의 순간”이라며 “지금부터라도 울산형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면밀한 분석과 대안을 마련하는 일에 앞장 서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혜정 기자


조혜정 jhj74@iusm.co.kr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