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시, 낙동강 하굿둑 개방 대비 염수 피해 지자체와 공동 협의회 구성해야

기사승인 2018.12.06  19:19:26

김기곤

공유
9면  
default_news_ad1

- 생활용수 취수원 추가 요구·공업용수 취수원 상류 이전 요구 등

울산시는 낙동강 하굿둑 개방에 대비해 염수 유입 피해 지자체와 공동 협의회를 구성하고 생활·공업용수 취수원 이전을 요구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울산발전연구원 윤영배 박사는 ‘낙동강 하굿둑 개방 대비 필요’라는 울산도시환경브리프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윤 박사는 “낙동강 하굿둑은 1987년 낙동강 하구지역에 생활·농업·공업용수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김해평야 등 농업지역의 염해 피해 방지와 토지이용 효율 증대를 위해 만들어졌으나, 낙동강 하류는 녹조 발생과 같은 환경 악화와 재첩, 장어 등의 생태계 단절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하굿둑과 관련한 세계적 추세는 구조물 해체와 해수 유통을 통한 재자연화 정책으로 변화하고 있으며, 이를 근거로 부산시와 부산지역 국회의원을 중심으로 낙동강 하굿둑 개방을 위한 노력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와 함께 “환경부는 2013년과 2014년 2차례에 걸친 연구용역을 통해 하굿둑 개방의 영향과 개방을 통한 생태복원 가능성을 확인했으며, 올해 현재 하굿둑 운영 개선과 생태복원을 위한 3차 연구가 유관기관 공동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하지만 “낙동강 하굿둑을 완전히 개방할 경우, 염수는 약 33㎞지점까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된다”며 “울산시의 생활 및 공업용수 취수원인 원동취수장은 하굿둑으로부터 27㎞ 지점에 위치, 하루 평균 약 100만 톤(생활용수 20만톤·공업용수 80만톤)을 취수해 공급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하굿둑 개방으로 환경 개선과 생태계 복원의 순기능이 있으나 염수 유입으로 낙동강 하류지역의 농업피해 발생, 인근지역 생활·공업용수 공급 차질로 인한 불편, 산업단지 가동 중단 등의 역기능도 발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산시는 1차적으로 하굿둑으로부터 약 10㎞ 지점까지 기수역(강물과 바닷물이 만나 섞이는 곳) 회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나 장기적으로는 하굿둑 완전 개방(약 33㎞ 유입)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따라서 “울산시는 염수 유입 영향범위에 생활·공업·농업용수 취수원을 두고 있는 지자체와 공동 대응을 위한 협의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울산시는 낙동강 하굿둑 개방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하고 미리 대응방안을 마련해야 하며 개방에 대한 단계별 준비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단계별 준비 사항으로 수문개방 시범운영 시 실증실험 데이터의 지자체 협의회에서 확인해야 하고 원동취수장 하류지점의 단계별 염수 유입 관측시스템 설치와 모니터링 데이터를 공유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식수 피해와 공장 피해에 대한 보상을 요구하고 장기적 대책으로는 생활용수 취수원 추가 요구와 공업용수 취수원의 상류 이전을 요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기곤 nafol@iusm.co.kr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