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UNIST, 이동통신망 지연(Latency) 최저로 줄이는 기술 개발

기사승인 2018.12.06  19:19:26

백주희

공유
8면  
default_news_ad1
   
 
  ▲ 초저지연 네트워크 프로토콜 '엑셀'을 개발한 UNIST 연구진_왼쪽부터 이경한 교수, 박신익 연구원, 김준선 연구원  
 

자율주행 자동차나 원격 로봇, 원격 수술 등 5G 기반 인터넷 서비스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는 통신 지연 현상을 최저로 줄일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UNIST(총장 정무영)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의 이경한 교수팀은 6일 그리스 이라클리온(Heraklion)에서 열린 ‘ACM 코넥스트(CoNEXT) 2018’에서 초저지연 전송 프로토콜, ‘엑셀(ExLL)’을 발표했다. 최고의 저지연 전송 프로토콜로 알려진 구글의 비비알(BBR)보다 뛰어난 성능으로 주목 받았다. 프로토콜 성능 검증은 이동통신망 시험설비를 보유한 미국 콜로라도대 하상태 교수팀과 협력해 국내외에서 진행했다.

통신 지연은 네크워크에서 처리 가능한 양보다 많은 데이터가 주어질 때, 네트워크 내부에 처리되지 못한 데이터가 쌓이면서 데이터 전달이 늦어지는 현상이다. 이를 ‘버퍼블로트(Bufferbloat)’라고도 부른다. 데이터 센터나 이동통신망에 버퍼블로트가 관찰되면, 패킷(Packet)들의 전송이 지연돼 데이터 교환의 효율성과 서비스 품질을 낮춘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기술이 ‘저지연 전송 프로토콜’이다. 네트워크 상황을 파악해 데이터 전송량을 조절하면서 지연을 줄이는 방식이다. 기존에는 주로 네크워크에서 처리 가능한 데이터 전송량(네크워크 대역폭)을 파악하기 위해 단위시간마다 전송량을 증감시킴으로써 네트워크 상태를 탐색(Probing)하는 기법을 써왔다.

이번 연구의 1저자인 박신익 UNIST 컴퓨터공학과 석사과정 연구원은 “기존 기법에서는 탐색 자체가 일으키는 비효율성 때문에 이상적인 성능을 달성하기 어려웠다”며 “이번 기술은 전송 프로토콜 변경이 쉽지 않은 서버들은 그대로 둔 채, 스마트폰을 비롯한 이동통신 단말기의 전송 프로토콜만 바꿔서 문제를 해결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효율적인 저지연 전송 프로토콜을 위해 ‘허용된 네크워크 용량’을 정교하게 파악하는 것에 집중했다. 이를 위해 이동통신 단말기가 수신하는 패킷들의 패턴을 관찰해 이동통신망의 대역폭을 직접 추론하게 만들었다.

또 다른 저자인 김준선 UNIST 컴퓨터공학과 박사과정 연구원은 “LTE 네트워크의 경우 1밀리초(ms) 당 전송받는 데이터 용량과 이 시간 동안 패킷이 도착하는 간격 등의 패턴이 다르다”며 “이는 기지국에서 할당해주는 자원과 채널 상황에 따라 달라지므로, 이를 분석하면 허용된 네트워크 용량을 알 수 있고, 관찰 시간 등을 달리하면 5G 네트워크에도 적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허용된 네트워크 용량(기준)을 파악하면 이동통신 단말기는 직접 계산한 기준을 서버에 전달하고, 서버는 이를 이용해 이동통신 단말기의 데이터 전송량을 직접 제어한다. 전송량이 허용된 네트워크 용량에 미치지 못하면 전송량을 빠르게 늘리고, 네트워크 용량에 거의 도달했다면 세밀하게 늘리며, 이 과정에서 지연시간이 늘어나면 전송량을 줄이는 형태로 작동하는 것이다.

이경한 교수는 “엑셀은 탐색 과정에서 비효율을 없애 초저지연 네크워킹을 구현할 수 있게 됐다”며 “현존하는 최저지연 전송 프로토콜로서 원격 수술과 원격 드론 제어, 5G 기반 자율주행 등에서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