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라돈 측정기 빌려주세요"...라돈공포에 대여문의 쇄도

기사승인 2018.12.06  19:19:26

박수지

공유
7면  
default_news_ad1

- 남구 열흘만에 대여자 100여명... 대기자 내년까지 밀려

이른바 ‘라돈 침대’ 사태로 ‘생활 속 방사능’ 공포가 확산되면서 지자체마다 실시하고 있는 라돈측정기 대여 서비스도 이용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6일 울산시에 따르면 5개 구·군 중 가장 먼저 대여서비스를 시작한 중구는 지금까지 124명이 측정기를 빌려갔다. 총 24대가 운영 중이지만, 각 동별로 1~2대에 불과하다보니 대기자도 40여명 밀려있다. 지난달 26일부터 대여서비스를 시작한 남구같은 경우 열흘만에 대여자가 100명을 넘었다. 동구도 사흘 만에 모든 측정기가 대여됐다.

남구 등 관계자는 “라돈에 대한 구민들의 걱정을 조금이라도 빨리 덜어주기 위해 라돈측정기를 추가로 구입하게 됐다”면서 “쉽게 구할 수 없는 장비고, 구민들의 안전과 건강에 관련되는 사안에 대해서는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대처를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라돈측정기 대여서비스를 실시하지 않거나, 대기자가 많은 동네는 여전히 라돈 수치를 측정조차 해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 남구, 중구 각각 주민센터에 라돈측정기 대여를 문의해본 결과 짧게는 이틀정도 걸렸지만, 길게는 내년 1월까지 대기자가 밀려있었다.

특히 주거지가 밀집한 중구 태화동, 남구 야음동 등은 신청자에 비해 측정기가 턱없이 부족해 대기자가 수십명에 달하는 상태다.

태화동 주민 박모(34·여)씨는 “최근 아파트에서도 라돈이 검출됐다는 소식을 듣고 하루빨리 대여기를 사용해보고 싶었지만, 내년쯤 돼야만 겨우 손에 넣을 수 있더라”고 불만을 호소했다.

울주군 등 아직 라돈측정기 대여서비스를 실시하지 않는 곳의 주민들도 불만을 보였다. 시민 A씨는 “다른 지자체는 늦게라도 대여정책을 시행했는데, 울주군은 시민들의 요청이 있음에도 요지부동인 것 같아 실망스럽다”며 “시민의 건강을 위해서 빨리 도입해야 하는 것 아닌가”하고 지적했다.

한편, 침대, 생리대, 베개에 이어 최근 아파트에서도 라돈이 검출되면서 다시금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자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최근 ‘생활 방사선 제품 안전 강화대책’을 내놨다. 원안위는 라돈이 나오는 모나자이트 등 천연 방사성 원료물질의 사용이나 수입을 금지키로 했다. 아울러 올해 말까지 생활방사선법 등 관련 법률을 개정해 생활 방사선 실태조사의 주체를 원자력안전기술원으로 일원할 방침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 관계자는 “기존 조사방식만으로는 다품종 소규모 제품, 단종제품, 영세 제조업체 등이 만든 제품 등에 생활방사선이 기준치를 넘어섰는지 파악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판단해 더 체계적 조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힌바 있다.


박수지 suzi0611@iusm.co.kr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