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좌초 위기 ‘광주형 일자리’… 울산지역 노동계 ‘철회’ 촉구

기사승인 2018.12.06  19:19:26

주성미

공유
7면  
default_news_ad1

- 민주노총 울산본부·진보정당 등 기자회견서 주장
파업 2시간 현대차 노조 “재추진하면 추가 파업”

   
 
  ▲ 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와 울산 진보 3당은 6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형 일자리 철회와 제대로 된 자동차산업정책 마련을 촉구했다. 우성만 기자  
 

좌초 위기에 놓은 ‘광주형 일자리’에 대해 울산지역 노동계와 진보정당이 사업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와 노동당·민중당·정의당 울산시당 등은 6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광주형 일자리’를 철회하고 파업에 나선 울산 노동자들부터 만나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자동차 산업뿐만 아니라 전체 노동자들의 노동권을 후퇴시킬 ‘광주형 일자리’를 철회해달라는 노동자들의 진정성을 계속 외면하지 말라”며 “고용기회가 박탈된 청년들에게 저임금 일자리로 노동3권을 빼앗는 발상이 ‘일자리 창출’로 칭송되는 노동권익 부족 국가의 민낯이 부끄럽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은 부도위기에 처한 부품사들부터 살려내고, 미래 자동차 산업 비전의 토대를 다져야 할 때”라며 “제대로 된 자동차 산업 정책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광주형 일자리’에 반발해 이날 2시간 파업에 돌입한 현대자동차 노조도 ‘광주형 일자리’ 폐기를 촉구했다.

현대차 노조 측은 “광주형 일자리 일부 수정안 의결을 사측이 거부했지만, 정부와 광주시가 압박하면 언제든 협상이 재개될 수 있다”면서 “협상 재추진 기류가 형성되면 추가 파업을 포함한 총력 저지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광주형 일자리’는 광주시가 현대차와 합작법인을 만들어 기존 업계의 임금 절반 수준으로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10만대 생산 공장을 신축해 일자리 1만2,000여개 직·간접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며 추진해온 사업이다. 타결 조인식 일정까지 거론되며 급물살을 탔던 협상은 ‘차량 35만대를 생산할 때까지 단체협약을 유예’하기로 한 조항을 두고 광주지역 노동계와 현대차의 이견 차가 크게 드러나면서 원점으로 돌아온 상황이다.


주성미 jsm3864@iusm.co.kr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