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오락가락' 음주 운전자가 뒤에서 들이받은 것은…'경찰 순찰차'

기사승인 2018.12.14  11:10:02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연합뉴스 자료사진)

만취해 운전한 50대가 신호대기 중인 경찰 순찰차를 들이받아 음주운전 사실이 들통났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14일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혐의로 A(5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이날 0시 10분께 광주 북구 일곡동의 한 사거리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신호대기 중인 경찰 순찰차를 뒤에서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순찰차가 파손됐으며, 순찰차에 타고 있던 경찰관 2명이 비교적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

A씨는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47%의 만취 상태였다.

경찰은 사고를 내고도 횡설수설 정신을 못 차리는 A씨를 붙잡아 경찰서 교통조사계로 인계했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