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캄보디아서 봉사활동 하던 건양대 학생 2명 숨져

기사승인 2019.01.10  15:25:02

노컷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해외 봉사활동에 나선 건양대 학생 2명이 복통을 호소하다 숨졌다.

대학은 사태 수습에 나섰다.

10일 건양대에 따르면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봉사활동에 나섰던 학생 2명이 복통 등으로 현지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숨졌다.

학생들은 지난 8일 복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져 링거를 맞는 등 치료를 받은 뒤 상태가 호전돼 퇴원했다.

하지만 다시 복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진 뒤 9일과 10일 각각 숨졌다.

건양대는 사고수습을 위해 숨진 학생들의 부모와 감염내과 전문의 등과 함께 현지로 떠날 예정이다. 남아 있는 학생들의 귀국도 서두르기로 했다.

건양대는 "항공권이 구해지는 대로 총장과 부모님들이 현지로 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건양대는 지난 2016년부터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노컷뉴스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