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022년 대왕암공원 일대에 해상케이블카 생긴다

기사승인 2019.01.10  21:42:25

김기곤

공유
2면  
default_news_ad1

- 대기업 사업 제안서 접수되면 검증을 위한 타당성 검토 실시<br>5월 중 케이블카 설치사업 공모…2022년까지 500억원 투입 1.5㎞ 해상 케이블카 민자개발로 추진

모 대기업 지난해 추진의사 밝혀
공식 사업제안서 접수되면 
검증 위한 타당성 검토 실시

올해 5월 중 설치사업 공모
500억원 투입 1.5km 구간 조성

 

울산시가 대왕암공원 해상케이블카 설치 사업에 본격 돌입한다.

울산시는 지난해 사업 추진 의사를 보인 대기업 1곳에서 해상케이블카 사업 제안서를 접수하면 사업성 검증에 들어가기로 하는 등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울산시는 동구 대왕암공원 일대 해상케이블카를 설치·운영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사업은 동구 대왕암공원 일대에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총 사업비 500억 원을 투입해 1.5㎞ 정도의 해상 케이블카와 상·하부정류장 등을 설치하는 것이다. 우선 민자개발 방식으로 추진한다.

울산시는 지난해 해상케이블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한 대기업은 1곳이지만 아직 업체 명을 밝히는 것은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울산시는 이 업체가 아직 공식적인 공문으로 사업 제안서를 제안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울산시는 이 업체가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공식적인 제안서가 들어오면 절차를 밟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다음 달 중으로 사업추진 방식을 결정하고 업체의 사업 추진 제안서가 접수되면 4월 중으로 사업성 검증을 위한 타당성 검토에 들어간다.

울산시는 사업성이 확인되면 5월 중으로 참여 업체를 대상으로 케이블카 설치사업 공모에 들어간다. 이어 오는 연말께 공원조성계획 변경 및 도시관리계획(궤도)을 결정하기로 했다.

울산시는 앞서 지난해 하반기 해상케이블카 설치 사업을 위한 기초 자료 조사를 마쳤다. 또 해상케이블카를 추진하고 있는 다른 자치단체를 방문해 사업 진행 상황 등도 조사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시 대표적인 랜드마크로 관광만족도 제고를 통한 관광 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왕암공원 해상케이블카 설치 사업을 추진한다”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이와 함께 영남알프스 행복케이블카 사업도 좋은 노선이 있으면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이 사업은 현재 지난해 환경부가 생태계를 훼손시킬 수 있다는 우려에서 ‘부동의’ 결정을 내림에 따라 사업이 중단된 상황이다. 울산시는 기존 노선으로 사업을 추진하지 않고 새로운 좋은 노선이 있으면 발굴해 재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김기곤 nafol@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