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왜그래 풍상씨’ 6.7%로 출발…‘황후의 품격’ 1위 사수

기사승인 2019.01.10  22:30:00

연합뉴스

공유
17면  
default_news_ad1
‘왜그래 풍상씨’ 한 장면. 연합뉴스


KBS 2TV ‘왜그래 풍상씨'가 순조롭게 출발했다. 1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처음으로 전파를 탄 ‘왜그래 풍상씨' 1회는 전국단위 시청률 1부 5.9%, 2부 6.7%를 기록하며 수목극 3위 자리에 앉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5남매 중 맏이 이풍상(유준상 분)이 아버지 장례식장에서 진상(오지호 분), 화상(이시영 분), 정상(전혜빈 분), 외상(이창엽 분) 4명의 동생과 갈등을 빚는 장면을 코믹하면서도 묵직하게 담아냈다.


‘왜그래 풍상씨'는 ‘왕가네 식구들', ‘수상한 삼형제', ‘소문난 칠공주' 등 히트작을 집필한 문영남 작가가 극본을 맡아 관심을 모았다.


문 작가는 주로 주말극에서 가족 이야기를 다루면서 자극적인 소재와 수준급 필력으로 ‘막장 대모'라는 별명을 얻었다.


또 다른 ‘막장 대모' 김순옥 작가의 ‘황후의 품격'(SBS)은 수목극 정상 자리를 지켰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