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文 대통령, 2019년 '민생경제' '혁신성장' 강조…성과 체감되는 한해로

기사승인 2019.01.10  21:42:25

백주희

공유
1면  
default_news_ad1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앞두고 발표문을 낭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집권 3년차 신년 기자회견의 화두는 ‘민생 경제’ 였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올해는 국민의 삶 속에서 정부의 경제정책이 옳은 방향이라는 것을 확실히 체감되도록 하는 것이 목표, 그러려면 성과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2019년 회견 연설문의 절반 이상이 경제 성장에 대한 메시지로 채워졌다.

문 대통령은 "고용지표가 양적인 면에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고, 전통 주력 제조업의 부진도 계속되고 있다"며 "분배의 개선도 체감되지 않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지난 한 해 국민 힘으로 많은 변화를 이뤘고 새해를 맞이했지만 세계가 기적처럼 여기는 놀라운 국가 경제의 성장에도 삶이 고단한 국민이 여전히 많다"며 "우리가 함께 이룬 경제성장의 혜택이 소수의 상위계층과 대기업에 집중됐고 모든 국민에게 고루 돌아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1대 99 사회 또는 승자독식 경제라 불리는 경제적 불평등은 비단 우리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가 직면한 공통 과제로, 세계는 드디어 그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성장 지속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인식하게 됐다"며 "그래서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IMF(국제통화기금) 같은 국제기구와 주요 국가들은 포용적 성장을 그 해법으로 제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사람 중심 경제와 혁신적 포용 국가가 바로 그것(해법)으로, 공정하게 경쟁하는 공정경제를 토대로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을 통해 성장을 지속시키면서 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드는 것"이라며 "미래의 희망을 만들면서 개천에서 용이 나오는 사회를 만들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야권이 공세를 집중하고 소득주도성장 등에 대해서는 보완해 나가겠다고만 밝혔고, ‘혁신 성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혁신으로 기존 산업을 부흥시키고,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신산업을 육성할 것"이라며 ”데이터·인공지능·수소경제 등 3대 기반경제를 집중 육성하는 것은 물론, 자동차·조선·석유화학 등 전통 주력산업 역시 혁신과 접목해 성장을 촉진하겠다“고 청사진을 밝혔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