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시 원전사고 대피 시뮬레이션 구축

기사승인 2019.02.06  22:30:02

김준형

공유
2면  
default_news_ad1

- 사고 발생 시 체계적이고 안전한 시민 대피를 위해

울산시가 원전사고 발생 시 체계적이고 안전한 시민 대피를 위해 시뮬레이션을 구축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6일 울산시에 따르면 내년 2월까지 3억원을 들여 원전사고 대응 울산시민 대피 시뮬레이션 구축 사업이 추진된다.

이 같은 사업은 국내 5개 원전 부근 지자체 중 처음 시도되는 것이다.

그동안 지역 시민단체 등은 원전사고 시 시민 대피와 관련한 대응책이 제대로 마련돼 있지 않아 큰 혼란이 발생할 것이라며 조속한 대책 수립을 요구해왔다.

시는 시민 대피 시뮬레이션 구축 사업으로 피폭 영향평가 결과, 실시간 교통 현황, 울산시 방사능 방재 관련 데이터 등을 반영한 주민 소개 경로 의사 결정지원 시스템을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원전사고라는 만일의 사태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울산시민이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종합적인 기능을 갖춘 시스템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 사업에 시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에서 운영 중인 아톰케어 지아이에스(AtomCare-GIS)를 연계해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아톰케어 지아이에스는 주민 보호조치를 위한 기술지원 시스템의 하나로, 방사성물질 대기확산 이동 경로를 표시하는 등의 방재대응 지리정보시스템이다.

시는 또 국가교통정보센터를 비롯한 실시간 교통 현황 정보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도 연계한다.

이는 특정 프로그램의 일부 기능이나 소프트웨어를 다른 소프트웨어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표준 인터페이스다.

즉 울산시민 대피 시뮬레이션에 방사성물질 대기확산 이동 경로와 실시간 교통 현황 정보 등을 적용해 운영하겠다는 의미다.

또 시민대피 시뮬레이션 구축 계획에 울산시 방사능 방재 관련 데이터도 구축한다.

시는 국내 25번째 원전인 신고리 3호기가 2016년 12월 20일 상업가동을 시작한 뒤 원전 방사능 누출사고에 대비한 주민 보호조치를 위한 현장 조치 행동 매뉴얼을 작성하고 방재훈련 등도 꾸준히 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방재훈련에 더해서 울산지역의 상황을 고려한 더욱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주민 대피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김준형 jun@iusm.co.kr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