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당 의원 '5·18 모독' 논란 지속 …제명에 퇴출 요구까지

기사승인 2019.02.10  22:30:03

백주희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 민주평화당 정동영 당대표(가운데)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5.18 관련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발언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모독' 파문이 지속,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제명과 퇴출을 요구하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3당은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한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바른미래당 의원들도 일부 동참,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공조틀이 짜이고 있다.
헌법상 의원직 제명은 국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다.특히 민주당은 한국당 지도부가 이들 문제 의원에 대한 응분의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국민적 퇴출운동을 전개하겠다"고 경고했다.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0일 긴급기자회견에서 "망언한 의원들에 대해 한국당은 즉각적인 출당 조치로 법률을 존중하는 정당임을 증명하길 바란다"며 "민주당은 범죄적 망언을 한 한국당 의원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해 가장 강력한 징계 조치(제명)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민기 제1정책조정위원장은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5·18 공청회는 최소한의 정치적 금도마저 저버린 최악의 난장판이었다"며 "이들에 대한 의원직 제명과 국회법 절차에 따른 모든 수단을 동원해 민주화 왜곡 시도에 쐐기를 박겠다"고 강조했다.호남에 정치 기반을 둔 민주평화당 역시 휴일인 이날 아침부터 긴급최고위원회를 여는 등 발 빠른 대응에 나섰다.
당내 '한국당 5·18 망언 대책 특별위원회'를 꾸려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국회 윤리위 제소는 물론 법적 조치에 나설 방침이다.
정동영 대표는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정면 부정하고 짓밟는 만행이 자행됐다.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며 "5·18 정신을 짓밟은 것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보도자료를 통해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한 한국당 일부 의원들에 대한 의원직 제명 및 민·형사상 고소·고발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한국당 지도부는 당내 일부 의원들이 주최한 행사인 만큼 당의 공식 입장과는 거리가 있다며 한발 물러섰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페이스북에 "5·18은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발전의 밑거름이 된 사건"이라며 "4·19든 5·18이든 역사적 사실에 기반을 둔 자유롭고 활발한 논쟁은 필요하다. 그러나 역사적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부분에 대한 의혹 제기는 곤란하다"고 적었다.나경원 원내대표는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높이 평가한다. 우리당 일부 의원의 발언이 희생자에게 5·18 희생자에게 아픔을 줬다면 그 부분에 유감을 표시한다"고 말했다. 한편 논란 당사자인 김진태 의원은 "남의 당 의원을 출당하니 제명하니 왜 그런 말이 나왔는지 모르겠고 그분들이 저를 더 띄워주는 거라 생각한다. 엊그제 공청회 참석도 하지 않았는데 왜 이 난리인가"라며 "물론 공청회를 주최한 건 맞고, 북한군 개입 여부를 제대로 밝히려 했던 것으로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ad28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