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상 회복' 기성용, 실전 투입은 불발

기사승인 2019.02.12  10:40:03

노컷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뉴캐슬은 울버햄프턴 원정서 1대1 무승부

부상은 회복했지만 실전 투입은 아직이다. 

기성용은 12일(한국시각)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프턴과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에 결장했다.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햄스트링(허벅지 뒷근육)을 다쳐 대회를 조기 마감했던 기성용은 국가대표팀에서도 은퇴하며 소속팀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소속팀 복귀 후 회복에 집중했던 기성용은 울버햄프턴 원정에 동행하며 그라운드 복귀 기대감을 높였다. 라파엘 베니테즈 감독도 기성용의 상태가 호전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기성용은 이 경기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실전 복귀 가능성은 높였지만 복귀는 미룬 셈이다. 

한편 기성용이 결장한 이 경기에서 뉴캐슬은 후반 11분 아이작 헤이든의 선제골에도 종료 직전 윌리 볼리에게 동점골을 내주고 1대1 무승부에 그쳤다. 뉴캐슬은 6승7무13패(승점25)로 강등권에서 가까스로 탈출한 상황이다.

노컷뉴스

ad28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