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민중당 울산시당 5·18 모독 막말 3인 의원직 제명해야

기사승인 2019.02.12  22:30:02

백주희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 더민주 바미당 등 4당도 국회사무처에 징계안 제출

   
 
  ▲ 민중당 울산시당은 12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5·18 모독 막말 3인방의 의원직을 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5·18 민중항쟁애 대해 막말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논란이 거세진 가운데 민중당 울산시당이 12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유한국당 5·18 모독 막말 3인방의 의원직을 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당 김종훈 위원장은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이 지난 8일 국회 공청회에서 5·18 광주민중항쟁을 ‘폭동’으로 5·18 유공자들을 ‘괴물집단’으로 폄훼했다”면서 “이들의 행위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날조와 거짓으로 역사를 부정하고 국민을 모독하는 행위가 일어나서는 안된다”며 “형사처벌 뿐 아니라 정치계에서 영원히 퇴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한국당은 국민들에게 머리 숙여 사과하고 막말 3인방을 당장 출당시켜야 한다”고 한뒤 “이들은 국민의 대표자격을 상실한 만큼 제명해 국회에서 추방해야 한다. 국회가 3인의 국회의원직을 박탈하지 못한다면 ‘세금을 축내는 괴물집단’은 국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4당도 국회사무처에 폄하 발언 당사자인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징계안을 제출, 징계안이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되는 대로 의원직 제명 절차에 착수할 방침이다.
또 이들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왜곡·날조·비방행위를 처벌하기 위한 특별법 개정안 공동 발의도 추진하기로 했다.
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징계안 제출 후 브리핑에서 "일명 홀로코스트(나치의 유대인 대학살) 부정 처벌법을 마련하기로 4당간 합의가 됐다"며 "기존의 법을 개정할지 제정법으로 할지는 추후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당 지도부는 한국당 지도부는 거듭 사과하며, 세 의원을 당내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어제 사무총장에 진상 파악을 지시했고 1차 보고를 받았다"며 "공청회 발제 내용은 이미 입증된 사실에 대한 허위주장임이 명백했다. 이런 주장을 계속하는 것은 보수를 넘어 국민을 욕보이는 행위"라고 밝혔다.
이어 "발제 내용 중에는 헌정질서 문란 행위자를 옹호하는 대목도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행사에 참석한 우리 당 의원들의 발언 역시 부적절했다"며 "이 같은 공청회는 신념에 앞서 객관적 진실 추구해야 하는 보수의 가치에 반할 뿐만 아니라 헌법적 가치와 법치주의 존중 정신을 위배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으로서 중앙윤리위에서 이 문제를 엄중히 다룰 것을 요청한다. 저의 관리감독 책임도 엄중히 따져달라"면서 "5·18과 관련한 한국당의 공식입장은 민주주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 민주화운동이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