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시, 상반기 지역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신청 공모

기사승인 2019.02.12  22:30:02

김기곤

공유
2면  
default_news_ad1

울산시는 취약계층에 대한 일자리 창출과 사회서비스 제공을 위한 2019년 상반기 지역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신청 공모를 실시한다.

지역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되기 위해서는 주된 사무소의 소재지가 울산시에 있어야 한다.

또, ‘사회적기업 육성법’에서 정한 조직형태(상법에 따른 회사, 협동조합, 민법에 따른 법인·조합 등)를 갖추고, 조직의 주된 목적이 사회적 목적 실현에 있어야 한다.

반드시 영업활동을 수행해야 하고 배분 가능한 이윤의 3분의 2 이상을 사회적 목적으로 사용하도록 정관에 명시해야 한다.

울산시는 올해 상·하반기 공모를 통해 15개 이상 지역형 예비사회적기업을 지정·육성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400여개의 취약계층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신청은 오는 25일까지 사회적기업 통합정보시스템(www.seis.or.kr)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신청서, 사업계획서, 조직형태를 확인할 수 있는 서류, 영업활동 실적을 객관적으로 증명할 수 있는 서류, 노동관계 법령 및 수행사업 관련법 준수 확인서 등이다.

울산시는 신청서류에 대해 구·군 및 지원기관 등과 함께 서류검토 및 현장실사,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다음달 말 최종 선정 결과를 울산시 누리집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올해 정부의 사회적경제 활성화 방안에 따라 다양한 예비사회적 기업가를 발굴·육성하기 위해 유급근로자 고용 조건이 완화되는 등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진입하기 위한 제도 개선이 이루어진 만큼 더욱 많은 예비사회적기업의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14일 오후 2시, 울산시전통시장지원센터 4층 교육장에서 울산사회적경제지원센터 주관으로 ‘2019년 상반기 지역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공모 설명회’를 마련한다.

한편 지역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공모 사업은 취약계층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고 양질의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사회적 목적을 실현하기 위한 것이다.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을 희망하는 기업의 신청을 받아 선정 후 각종 재정지원사업을 통해 고용노동부 인증 ‘사회적기업’으로 육성한다.

김기곤 nafol@iusm.co.kr

ad28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