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시, 생활보호·안전 최우선 노인복지정책 추진

기사승인 2019.02.12  22:30:02

김기곤

공유
2면  
default_news_ad1

- 올해 노인복지예산 2,738억원 … 일반회계 대비 9.3%

울산시가 급격한 고령화에 대비해 기초연금과 일자리, 돌봄, 여가문화 순으로 생활보호와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노인복지정책을 추진한다.

울산시가 올해 지역 노인의 생활안정과 복지서비스를 위해 투입하는 예산은 2,738억 원으로 일반회계 2조9,559억 원 대비 9.3%에 달한다. 최근 5년간 연 평균 증가율은 18%로 복지부문 중 가장 높다.

주요 추진 사업을 보면 우선 어르신들이 보다 안정적인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돌봄서비스와 기초연금을 인상 지급한다.

독거세대 냉·난방비 지원, 노인장기요양보험과 재가노인지원서비스 확대 등 저소득 노인의 생활안전과 노인들의 인권 등 권익침해 예방과 보호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활기찬 사회활동을 통한 적극적인 사회참여를 위해 복지관과 경로당 기능을 강화하고, 차별화된 다양한 일자리제공을 통해 활력있는 노후 생활지원에 지원을 해 나갈 계획이다.

노인 일자리 사업은 전년대비 일자리 수를 18%(1,589개) 대폭 확대해 노후 소득보장과 사회참여를 이끌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올해 역점과제로 제2의 시립노인복지관(북구 송정)과 남목노인복지관(동구)을 신축하고, 도산노인복지관(남구) 증축을 통해 어르신들이 생활 가까이에서 여가문화를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밖에 도시의 고령화로 인한 사회현상과 인구구조의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고령정책 방향 설정과 실천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해 올해 ‘WHO고령친화도시 울산‘ 인증을 획득할 계획이다.

정복금 복지여성건강국장은 “울산은 2023년께 고령사회(14%) 진입이 예상된다”며 “균형 잡힌 노인정책 중장기 방안을 올해 안으로 마련해 우리나라 산업화·선진화를 이룬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안정된 노후생활 즐길 수 있도록 시정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곤 nafol@iusm.co.kr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