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카풀 대타협기구 45일만 극적 합의…출퇴근때 허용

기사승인 2019.03.07  17:50:02

노컷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대타협기구 마지막 회의서 합의안 도출
플랫폼 기술 택시 결합·카풀 출퇴근 허용 등

택시·카풀 업계 상생을 위한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극적으로 합의점을 찾았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업계가 참여해 지난 1월 22일 출범한 '택시·플랫폼 사회적 대타협기구'는 7일 국회에서 마지막 회의를 열고 승용차 카풀 허용을 포함한 합의안을 마련했다. 출범 45일 만이다. 

합의안 내용은 ▲플랫폼 기술을 자가용이 아닌 택시와 결합 ▲규제혁신형 플랫폼 택시 올해 상반기 출시 ▲주말·공휴일 제외한 출퇴근 시간대(오전 7~9시, 오후 6~8시) 카풀 허용 ▲초고령 운전자 개인택시 감차 방안 추진 ▲택시노동자 월급제 시행 ▲승차거부 근절 등 서비스 정신 준수 등 6가지다. 

민주당 택시·카풀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인 전현희 의원은 "4차 산업의 한 축인 공유경제가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상생안을 마련하고자 노력해왔다"며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서 오직 국민만을 바라본 결과 오늘 이와 같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노컷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