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 한 양로원서 70대가 흉기로 4명 찌른 뒤 투신해 숨져

기사승인 2019.03.08  10:09:04

디지털미디어국

공유
default_news_ad1

경찰 "피해자들 생명 지장 없어"

울산 한 양로원에서 70대 남성이 함께 입소해 있던 남성 4명을 흉기로 찌른 후 투신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울산 울주경찰서에 따르면 8일 오전 0시 10분께 울주군 한 양로원에서 A(77)씨가 같은 방에서 잠자던 B(78)씨를 흉기로 찌르고, 다른 방 2곳에 있던 60∼70대 3명에게도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A씨는 범행 후 양로원 2층 창문에서 뛰어내려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흉기에 찔린 4명은 목 부위 등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1명은 중상, 3명은 경상으로 파악됐으나 모두 생명엔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A씨가 전날 아침 피해자 중 한 명과 심하게 다투었다는 양로원 관계자 진술을 받았다.

A씨는 2006년 이 양로원에 들어왔고, 치매와 우울증 치료 약을 먹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피해자들과 요양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디지털미디어국 webmaster@iusm.co.kr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