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시, 주유소·편의점 등에 전기차 공용 급속 충전소 설치 지원

기사승인 2019.03.14  22:30:03

김기곤

공유
2면  
default_news_ad1

- 한국에너지공단, 설치비용의 50% 부담…울산시, 1,000만~1,500만원 지원

울산시가 울산시내 주유소, 편의점, 식당, 커피숍 등 민간 편의시설에 전기차 공용 급속 충전기를 설치하는 사업을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한국에너지공단과 협력해 전기차 공용 급속 충전기 설치비용의 일부를 지원하는 것이다.


한국에너지공단이 충전기 1기당 설치비용의 50%를 지원하고 울산시가 추가로 최대 1,500만 원(50kw 1,000만 원, 100kw이상 1,500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충전기 1기당 설치비용은 3,000만~4,000만 원 정도이며 설치장소에 따라 상이하다.

지원대상은 한국에너지공단의 ‘2019년 전기차 충전서비스산업육성 사업’ 지원대상자로 선정돼 울산시내에 급속 충전기 설치를 완료한 개인 또는 민간 사업자(전기자동차충전사업자 또는 지능형전력망 사업자로 등록된 자)이다.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충전기 설치확인서를 발급받아 울산시에 보조금 지급신청서를 제출하면 선착순으로 지원 대상을 선정한다.

울산시가 현재 공영주차장, 관공서 등 공공시설에 총 95기의 공용 급속 충전기를 설치·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민간부문 전기차 충전소 확충으로 전기차 이용 시민의 편의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의 ‘2019년 전기차 충전서비스산업육성 사업’ 공모 신청은 3월(1차), 7월(2차)에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한국에너지공단(http://www.energy.or.kr)과 울산시 누리집(http://www.ulsan.go.kr)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김기곤 nafol@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