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동서발전, 통 큰 현장실증 시험으로 국산화 선도

기사승인 2019.03.19  22:30:02

고은정

공유
13면  
default_news_ad1

- 국내최초 발전기 핵심부품 실증시험 시행…국내외 판로 마련

   
 
  ▲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19일 일산복합화력발전소 가스터빈 발전기(100㎿급)에 중소기업이 개발한 ‘발전기 고정자권선’을 직접 설치하여 성능을 입증해주는 통 큰 ‘Test-Bed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19일 일산복합화력발전소 가스터빈 발전기(100㎿급)에 중소기업이 개발한 ‘발전기 고정자권선’을 직접 설치하여 성능을 입증해주는 통 큰 ‘Test-Bed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19일 일산복합화력발전소 가스터빈 발전기(100㎿급)에 중소기업이 개발한 ‘발전기 고정자권선’을 직접 설치하여 성능을 입증해주는 통 큰 ‘Test-Bed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한국동서발전의 Test-Bed 프로그램은 중소기업이 개발한 제품의 현장실증을 위한 시범적용 프로그램으로, 중소기업이 실험적 도전을 통해 큰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한국동서발전이 이번에 시행하는 Test-Bed는 국내최초로 시행하는 발전기 핵심부품 실증시험으로 중소기업인 ㈜해강AP가 발전기 핵심설비인 고정자권선을 자체 개발하였으나 현장실증 실적이 없어 국내외 판로개척을 하지 못하고 있는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현장실증을 통해 발전기 고정자권선의 신뢰성이 입증되면 외화절감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내 시장규모는 약 1천억원, 동남아 시장과 중동 시장까지 진출 시 약 5천억원의 매출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동서발전 일산복합화력발전소는 통 큰 Test-Bed뿐만 아니라 국내 중소기업이 직접 개발한 제품을 실증해주는 국가실증단지 발전소로서 국산화 개발을 위해 선도적으로 노력해왔으며, 최근 중소벤처기업부에서 발표한 2018년도 공공기관 동반성장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우수’ 등급을 획득해 공기업 중 최다인 8회 ‘우수평가’ 기록을 달성한 바 있다. 고은정기자


고은정 kowriter1@iusm.co.kr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