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낙연 국무총리, 영남권 신공항 문제 총리실에서 나서 조정할 의사 있어

기사승인 2019.03.19  22:30:02

백주희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영남권 신공항 논란에 대해 이낙연 국무총리가 총리실에서 나서 조정 역할을 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19일 국회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 출석한 이 총리는 "국토교통부와 부·울·경 김해신공항 검증단 사이에 서로 수용 가능한 조정이 이뤄지길 기대한다"면서도 "만약 조정되지 않고 표류하게 된다면 총리실에서 나서 조정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부울경에서 더불어민주당 중심으로 김해신공항에 이의를 제기해 검증했고 국토교통부에 전달했던 것”이라며 “국토부와 검증단 사이 수용 가능한 조정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부의 대북특사 파견 여부에 대해선 "필요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현재 그에 관한 움직임은 없다"며 "대북특사를 보낸다면 사전 협의가 필요한데 현재 (북한과의) 사전 협의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남북정상회담 개최 여부 관련, "방식이나 시기에 대해 말씀드리긴 빠르고, 회담 준비도 현재로선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현재는 남북 간에 대화해야 하는 국면"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수석대변인'이라고 표현한 한 외신 보도에 대해 "보도 기관은 나름의 시각을 갖고 기사를 쓰지만, 매번 정확하지는 않다고 생각한다"며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문 대통령을 '플레이어'라고 표현하며 문 대통령의 역할을 여전히 인정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이 총리는 "국가정보원의 권한이 애매한 상태로 지속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국정원은 정치개입이라는 오해 소지 때문에 현재 정보수집에서 손을 뗐지만, 현행법상 여전히 정보수집을 할 수 있는 것처럼 돼 있다. 이대로 두었다가는 국정원이 과거의 국정원으로 돌아갈 소지가 있으니 국회가 (법 개정안을) 잘 처리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