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국 세번째로 많은 울산 스마트공장…올해 62곳 더 구축

기사승인 2019.04.11  09:55:02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울산시는 올해 스마트공장 구축을 위해 모두 68억5천만원을 확보해 62곳을 구축한다고 11일 밝혔다.

울산시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는 제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4년부터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을 추진해 2018년까지 전국에 등록공장 대비 3.8%인 7천448개에 이르는 스마트공장을 구축했다.

울산시에는 2018년 기준 등록공장 2천776개의 6.56%인 182개에 달하는 스마트공장을 구축했다.

이는 광주 9.09%, 대구 8.18%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높은 보급률이라고 울산시는 설명했다.

울산시는 최근 새로운 기술로 신제품과 서비스가 빠르게 창출되는 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됨에 따라 스마트공장 구축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지속해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시는 이를 위해 울산발전연구원 주관으로 '스마트공장 사업화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다.

연구용역은 기업현장을 방문해 스마트공장 도입에 대한 기업 입장과 방향 등이 무엇인지 확인하는 데 있다.

또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위해 세계적인 스마트제조공정 컨설팅기업인 영국 첨단기술제조연구소(AMRC), 3D 프린팅 기반 제조혁신 소프트웨어 기업인 벨기에 머터리얼라이즈사와 예산기술 상담, 제조공정 개선, 컨설팅 사업 등을 시행하고 있다고 시는 밝혔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에 맞는 스마트공장 모델을 구상하고 방향을 설정하기 위해 울산테크노파크 주관으로 스마트제조혁신 연구대학인 미국 퍼듀대, 울산과학기술원,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 등과 오는 5월 스마트제조혁신 국제세미나도 열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연합뉴스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