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연합뉴스TV, 문재인 대통령-북한 인공기 배치 파문 사과

기사승인 2019.04.11  09:56:52

노컷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10일 생방송 뉴스 중 문재인 대통령 사진 아래 북한 인공기 배치 파문

연합뉴스TV가 생방송 도중 문재인 대통령 사진 아래 북한 인공기를 배치해 파문이 일자 사과했다.

연합뉴스TV는 지난 10일 오후 '뉴스워치' 2부 '문 대통령 방미… 트럼프·행정부 동시 설득 나선다' 리포트에서 한미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방미 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 소식을 전하며 문 대통령 사진 아래 북한 인공기를 배치했다. 

해당 장면이 방송되자 연합뉴스TV 시청자 게시판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연합뉴스TV의 경솔함을 지적하는 글이 이어졌다. 

이에 연합뉴스TV는 당일 방송을 통해 "북미 교착상태를 타개해야 한다는 의미를 강조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제작진의 중대한 판단 착오로, 물의를 일으킨 점 정중히 사과드립니다"라며 "저희 연합뉴스TV는 이번 문제를 매우 심각한 사안으로 인식하고 엄정한 조치를 취하는 한편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종합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노컷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