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부산 15일 원전해체연구소 공동 유치 MOU

기사승인 2019.04.14  18:35:56

강태아

공유
2면  
default_news_ad1

- 접경지역에 2022년까지 2,400억 들여 연구소 완공

울산과 부산이 2,400억원이 들어가는 국내 첫 원전해체연구소를 공동으로 유치, 15일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세계적으로 440조원에 이르는 원전 해체 시장을 선점할 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 등에 따르면 정부는 원전해체연구소를 울산과 부산 접경지역에 건설하기로 하고 14일 오전 산업통상자원부 등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원전 밀집 지역인 울산과 부산 접경지는 영구정지된 고리 1호기와 가깝고 원전해체 연구를 위한 산학연 인프라가 잘 갖춰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곳에 원전해체 연구소가 설립되면 연관산업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게 울산시와 부산시의 입장이다.
원전해체연구소는 울산시 서생면과 부산시 기장군 장안읍 일대 3만6,000여㎡부지에 2022년 완공을 목표로 2020년부터 공사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연구소 건립비용은 2,400억원으로 추산된다.
중앙 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이 인프라 비용을 나눠 부담한다.
부산·울산과 함께 원전해체연구소 유치를 희망했던 경주에는 또 다른 원전 관련 시설물이 들어서는 방안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국내에 가동 중인 원전은 모두 24기로 이 가운데 12기 수명이 2030년에 끝난다.
수명이 끝나는 원전을 모두 해체하는데 드는 비용은 10조원 이상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
한국수력원자력이 2017년 영구폐쇄한 고리 1호기를 2032년까지 7,515억원을 들여 해체하기로 한 점을 고려한 것이다.
원전해체연구소가 완공되면 이 일대는 세계적으로 440조원에 이르는 원전 해체 시장을 선점하는 등 관련 산업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태아 kt2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