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5G 품질 이슈에…LG V50 씽큐 출시 일주일 연기 가능성

기사승인 2019.04.15  12:10:02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LG전자-이통3사, 19일에서 26일로 연기하는 방안 논의 중"

이달 19일로 예정된 LG전자 첫 5G 스마트폰 V50 씽큐의 출시가 미뤄질 가능성이 거론된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와 이동통신 3사는 LG V50 씽큐의 출시를 19일에서 26일로 옮기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LG전자와 이통사는 출시 연기를 검토하는 정확한 이유를 밝히지 않았지만, 5일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출시 이후 계속되는 5G 품질 논란 때문으로 알려졌다.

통신사 관계자는 "5G 단말 품질 검수 등을 이유로 LG전자에서 출시를 미룰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안다"며 "최근 5G 품질 이슈가 불거지는 것을 보고 제조사와 이통사 모두 제품을 빨리 내놓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라고 본 것"이라고 전했다.

초기 5G 사용자들은 서울 내에서도 5G가 잡히는 곳이 적고, 5G에서 LTE로 전환하면서 데이터가 끊기거나 먹통이 되는 현상을 토로하고 있다. 5G가 잡히더라도 LTE보다 속도가 느리다는 불만도 나온다.

삼성전자는 이와 관련해 여러 차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거쳤고, 이통사도 망 최적화 작업에 나서고 있지만, 소비자들의 불만은 여전하다.

LG전자 관계자는 이에 대해 "통신사 및 퀄컴과 품질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LG전자는 19일 LG V50 씽큐를 정식 판매하기로 밝힌 바 있다. 출고가는 119만9천원이다.

연합뉴스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