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종훈 의원, KT 차기회장 조기공모는 황창규 후임 낙점 꼼수

기사승인 2019.04.15  22:30:02

백주희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종훈(동구·사진) 의원은 KT의 차기 회장 조기공모는 17일 열리는 국회 청문회에서 황창규 회장 사퇴압박을 회피하려는 목적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KT 차기회장 조기공모는 황창규 회장이 청문회 때 사퇴압박을 피하려는 배수진임과 동시에 후임을 낙점하려는 꼼수”라고 지적했다.
그는 “작년 개정된 정관과 현행 이사회 규정을 볼 때 차기회장 선임에 황창규 회장 영향력을 막는 장벽이 사실상 사라졌다”며 “정치권 낙하산을 막는다며 개정된 차기회장 선임절차가 오히려 황창규 낙하산을 만드는 건 아닌지 우려 된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정관개정 전 KT는 CEO추천위원회를 통해 선정된 후보를 주주총회에 바로 추천하는 구조였지만, 현재는 이사회가 최종후보 1인을 선정해 추천한다. 정관이 정한 선임과 연임 필요사항을 이사회에 위임한 점도 사실상 최종후보 선정에 영향력을 높인다는 주장이다.
또 그는 작년 개정된 이사회 규정에 대해서도 문제점을 지적했다. 제9조 3항은 회장후보의 확정(규정 8조 29의2)에 현직회장 본인이 후보가 아닌 경우에는 의사 및 결의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돼 있다. 현행 규정대로라면 황창규 회장이 차기 회장을 최종 선정하는 이사회에 참석해 직접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셈이다.
김 의원은 “황 회장이 세간의 의심을 벗고 진정성을 찾으려면 선임절차에 들어간 지금 스스로 사퇴하는 게 이치에 맞다”고 강조했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