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산업단지 유해화학물질 배출 1~20위 모두 조선업

기사승인 2019.04.18  22:30:02

김준형

공유
5면  
default_news_ad1

- 2014년 현대중공업 자일렌 배출 2,388t으로 가장 많아
김종훈 의원, “산업 특성 고려해도 배출량 높아, 기업 자구안 마련 필요”
현대중 “배출물질 대부분 위해

최근 5년간의 산업단지별 유해화학물질 배출현황 분석에서 현대중공업 등 조선사들이 배출량 상위 20위를 모두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민중당 김종훈 의원(동구)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 현대중공업이 자일렌 2,388t으로 가장 높았고, 한해 전인 2013년에도 약 2,261t을 배출해 1, 2순위를 기록했다.
대우조선해양도 2016년과 2015년 각각 자일렌 2,243t과 2,090t으로 3, 4순위에 올랐고, 삼성중공업도 2016년 1,711t, 2013년 1,680t을 배출해 8, 10순위를 보였다.

전체 1만8,000여개 회수 중 상위 20위는 모두 조선업체가 차지했으며, 2016년 기아자동차도 자일렌 748t, 톨루엔 710t 가량을 배출해 그 뒤를 이었다.
조선소들이 주로 배출한 자일렌은 발암물질로, 선박 페인트 도장 과정에서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조사는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라 기업들이 사업장을 기준으로 직접 배출량을 조사해 공개한다.
김 의원은 “산업 특성을 고려해도 조선업종 유해화학물질 배출량이 너무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조선경기가 회복되면 배출량도 증가되는 만큼 해당 기업들은 자발적으로 배출량을 줄이는 노력을 지속해야 하고 관리감독 부처들도 엄격하게 지도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현대중공업은 “현대중공업이 배출하는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의 대부분은 사람이나 동물에게서 발암성이 확인된 1급 발암물질이 아니며, 2011년 한국환경과학회에서 실시한 조사에서도 위해성이 없는 것으로 평가된 바 있다”며 “오염물질 배출을 줄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고, 올해 초 도장공장에 휘발성유기화합물 저감설비를 설치해 향후 배출량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대기오염물질 배출에선 화력발전이 상위를 차지했다. 남동발전 삼천포발전본부가 2016년 약 4만t, 2013년 3만8,000t을 기록했고 한국서부발전 태안발전본부가 뒤를 이었다. 최근 문제가 된 먼지배출량에서도 2014년 서부발전 985t 등 화력발전소들이 가장 많았으며 현대제철도 2015년 850t을 배출하며 상위에 올랐다.


김준형 jun@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