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입사 지원시 불필요한 스펙 1위는?

기사승인 2019.04.22  15:20:02

노컷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사람인 설문조사 결과, '한자·한국사' 꼽혀
이색 경험, 동아리 활동도 별도움 안돼
직무역량 중시 채용 문화 확산

직무역량을 중시하는 채용 문화가 확산하면서 과거 '기본'으로 여겨지던 한자와 한국사, 이색 경험 등은 입사 전형 통과에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최근 385개 기업을 대상으로 '채용 시 스펙 중요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의 73.2%가 입사지원서를 검토할 때 불필요한 스펙이 있다고 답했다고 22일 밝혔다.

채용 평가시 고려하지 않은 스펙으로는 '한자·한국사 자격증'을 꼽은 기업이 전체의 48.2%(이하 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극기·이색 경험'(46.5%)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동아리 활동 경험(26.6%), 석·박사 학위(25.5%), 봉사활동 경험(25.2%), 해외 유학·연수 경험(22.7%) 등도 채용 평가시 고려 대상이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전체의 64.2%가 '실제 업무에 필요 없어서'라고 답했으며, '직무와의 연관성 부족'(60.6%)과 '변별력이 없어서'(34.8%)라는 응답도 비교적 많았다.

채용 평가시 기본으로 갖춰야 하는 '스펙'에 대해서는 '전공'이라는 응답이 52.4%로 가장 많았고, 인턴 경험(39.9%), 아르바이트 경험(29.6%), 학점(26.8%) 등의 순이었다.

기본적으로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스펙의 충족 여부가 다음 전형 합격여부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53%로 절반 이상이었다. 

특히 지원자의 전체적인 '스펙'이 최종 합격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50%로 기업들은 지원자 평가 기준으로 여전히 스펙을 참고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불확실성으로 인한 두려움으로 다양한 스펙을 쌓는 데 에너지를 분산하기보다는 지원하는 포지션에서 자신의 강점으로 보여줄 수 있는 스펙에 집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노컷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