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국 첫 노동 중심 역사관 변화와 지원이 필요하다

기사승인 2019.04.22  22:30:03

김상아

공유
7면  
default_news_ad1

울산 북구가 운영하고 있는 전국 최초의 노동역사관 운영을 두고 기획과 전시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개관 이후 한차례도 자료 갱신이 되지 않다 보니 갈수록 방문객들의 발걸음이 줄어드는 등 새로운 분위기 전환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2일 노동역사관 운영 관계자에 따르면 설립 이후 5년여 간 새로운 자료와 볼거리들의 유입이 없었다. 5년을 한 회기로 봤을 때 전시자료들의 참신함이 떨어질 때 가 됐다는 것이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해를 거듭할수록 방문객 수가 줄어들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한해 5,000명이 넘게 찾은 적도 있지만 변화가 부족하다 보니 관심도 점점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각종 공고와 보조금을 통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역사관을 운영하고 있지만 한해 운영비가 일반 박물관의 1회 전시 비용에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노동역사관은 지난 2014년 2월 북구 연암동 오토밸리복지센터 4층에 개관한 전국 최초의 노동 중심 역사관이다.

민주노총을 위탁기관으로 한 노동역사관은 울산이 대표적인 산업도시임에도 노동운동 관련한 역사 자료를 보존할 자료실 하나 변변히 없다는 점에 착안해 오토밸리센터 4층 복도의 여유공간을 활용해 1980년대 전후의 노동역사, 노동운동 관련 포스터, 대자보, 벽화 등의 자료를 전시하고 있다.

단순한 자료실 기능뿐 아니라 노동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공감대 확산을 위해 노동역사자료 수집, 열람사업, 역사기행 및 역사교육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지원이 열악하다 보니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지는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 같은 문제는 의회에서도 지적됐다.

이날 제181회 울산시 북구의회 임시회 2019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제5차 예산결산위원회에서 자유한국당 박상복 의원은 노동역사관의 방문객 수가 현저히 감소한 1,600명에 그쳤음에도 예산이 1,800만원 증액된 이유에 대해 물었다.

이에 대해 경제일자리과 김진도 과장은 “최저임금을 맞추기 위한 인건비 상승분과 추가적으로 운영될 노동학술사업 등의 예산으로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노동역사관은 단순히 방문객 숫자로 펑가하기는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노동자 도시 울산 북구의 정체성과 역사를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상아 lawyer40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