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민주당 전국노동위원회 전국순회간담회 첫 도시로 울산 선택

기사승인 2019.05.21  22:30:03

김준형

공유
5면  
default_news_ad1

- 21일 울산 시당서 전국순회간담회 열어...현대중공업 노동조합도 방문

   
 
  ▲ 더불어민주당 전국노동위원회가 21일 울산시당에서 ‘2020 총선 승리를 위한 전국노동위원회 전국순회간담회’를 열었다.  
 

더불어민주당 전국노동위원회가 전국순회 간담회 첫 도시로 ‘노동자의 도시’ 울산을 선택, 방문해 회의를 가진 뒤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을 찾았다.

21일 민주당 울산시당 민주홀에서 열린 ‘2020 총선 승리를 위한 전국노동위원회 전국순회간담회’에는 민주당 중앙당에서 이수진 최고위원, 박해철 전국노동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 울산시당 노동위원회 위원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 후 이수진 최고위원 및 참석한 노동위원회 위원들은 울산의 뜨거운 현안인 현대중공업 물적분할회사 탈울산 반대와 관련,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을 방문해 박근태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장, 김형균 정책기획실장 등과 상황을 논의했다.

이수진 최고위원은 “울산은 노동자들의 도시이며 그 만큼 많이 어려운 현장의 상황들이 존재하는 도시”라며 “그동안 노동자들이 누구보다 열심히 일을 해서 가족들과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해 줬고, 성실하게 다음 세대를 키워가며 대한민국의 중산층 서민으로서 역할을 잘 해내줬지만 최근 여러 가지 문제로 고통이 있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지난 중앙당 지도부 전국 순회시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우선요청사항에 대해 각 관계기관과 협의를 하는 것으로 알고 있고, 언제든지 울산에서 요청하면 중앙당이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다”며 “노동자의 도시에서, 노동자의 마음으로, 노동자들이 행복해질 수 있도록 마음을 합한다면 울산의 소망을 반드시 이룰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준형 jun@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