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 탈핵단체 “원안위원장, 한수원 사장 해임”촉구

기사승인 2019.05.21  22:30:03

김상아

공유
6면  
default_news_ad1
   
 
  ▲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21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영광 한빛핵발전소 1호기 열출력 급증 사고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원자력안전위원회 전면조사 실시와 원안위원장 및 한수원 사장 해임, 국내 핵발전소 가동 중단 등을 촉구했다. 우성만 기자  
 

한빛1호기 열출력 급증으로 인한 사용정지 조치와 관련, 원전 최대 밀집지역인 울산지역 탈핵단체들이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과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해임을 촉구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2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저부는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던 이번 사고를 계기로 국내 모든 핵발전소 가동을 전면 중단하고, 원안위와 한수원을 조사해 처벌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번 사건으로 한수원이 발전소장 등 책임자 3명을 직위 해제했다고 밝혔지만 이는 한수원 직원이 아닌 사장이 책임질 일이며, 원안위는 규제기관으로서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한 것을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지난 10일 한빛1호기 열출력이 18%까지 급속하게 증가했음에도 한국수력원자력은 즉시 원자로 가동을 정지하지 않았으며, 원자력안전위원회 역시 즉각 정지 지시를 내리지 않아 핵발전소 운영과 규제 전반에 문제가 있음을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울산탈핵행동 관계자는 “원안위는 사고 발생 후 8시간이 지나서야 현장에 도착했고, 이후 가동 중단까지도 4시간이나 걸렸다”며 원안위가 사고를 제대로 인지했다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수원 관계자는 “한빛1호기가 제어봉 인출을 시작으로 원자로출력이 18%까지 상승했으나, 발전팀이 이를 감지하고 10시 32분에 제어봉을 삽입해 출력은 10시 33분부터 1%이하로 감소했으며, 11시 02분부터는 계속 0% 수준을 유지했다”며 “제어봉 인출이 계속됐더라도 원자로출력 25%에서 원자로가 자동으로 정지되도록 설계돼 있어 더 이상의 출력증가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비원이 원자로조종감독자인 발전팀장의 지시·감독 하에 제어봉을 인출했는지 여부는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상아 lawyer40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