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에어부산, 부산~코타키나발루 노선 신규 취항

기사승인 2019.05.26  22:30:03

김성대

공유
14면  
default_news_ad1

- 매일 1회 운항…세계 3대 석양과 반딧불투어 등 천혜의 휴양지로 유명

   
 
  ▲ 지난 22일 저녁 김해국제공항에서 열린 취항식에서 한태근 사장(가운데)을 비롯한 캐빈승무원 등 관계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부산을 기반으로 하는 에어부산(사장 한태근)이 부산~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노선 신규 취항에 나섰다.

에어부산은 지난 22일 오후 김해국제공항에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코타키나발루 노선 신규 취항식 행사를 가지고 본격적인 운항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번 부산~코타키나발루 노선은 지난 15일 취항한 대구~코타키나발루에 이어 2번째 운항하는 코타키나발루 노선으로 매일 1회 운항한다.

부산~코타키나발루 노선은 김해국제공항에서 매일 오후 7시에 출발하며(화·일요일 오후 7시 35분 출발) 코타키나발루 현지에서는 오전 0시 50분에 출발한다. 부산에서 코타키나발루는 약 5시간 15분 정도의 비행시간이 소요된다.

코타키나발루는 말레이시아 동부 보르네오 섬의 최대 도시로 ‘황홀한 석양의 섬’이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을 정도로 석양이 아름다운 휴양지다. 또한 다양한 이색투어들도 많은데 수만 마리의 반딧불을 볼 수 있는 ‘반딧불 투어’와 ‘악어 농장’은 코타키나발루의 대표적인 투어이다. 그리고 4,000m 넘는 동남아시아 최고봉 키나발루 산은 산 전체가 세계자연유산으로 등록될 정도로 천혜의 숲과 자연경관을 자랑한다.

한편, 에어부산은 이번 취항을 통해 총 38개의 국내, 국제노선을 운항하게 된다. 또한 최근 운수권을 획득한 인천발 중국 노선인 △인천~선전(주 6회) △인천~청두(주 3회) △인천~닝보(주 3회) 노선도 연내 취항을 통해 노선망을 대폭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부산 / 김성대 기자


김성대 kimsd727@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