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동서발전, 이사회 갖고 친환경 연료 구매 계획·환경영영 종합계획 논의

기사승인 2019.05.26  22:30:03

김기곤

공유
12면  
default_news_ad1
   
 
  ▲ 한국동서발전 이사진이 울산화력을 방문,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이 24일 오전 울산 본사에서 비상임이사를 포함한 전 이사진이 참석한 가운데 이사회를 열어 친환경 연료 구매 계획과 환경경영 종합계획을 논의한 뒤 울산화력을 방문, 환경분야 현장을 직접 점검했다.

동서발전은 올해는 저유황탄 도입을 확대하고, 바이오 중유, 미이용 산림자원, 바이오매스(유기성 고형연료), 버섯배지 팰릿 등 친환경 연료 사용을 대폭 늘려 나갈 예정이다.


친환경 연료 구매로 463억 원의 비용이 증가하지만 재생에너지 발전과 CO2 감축으로 318억 원의 수익이 발생하고 사회적으로도 미세먼지 약 990t 감소(환산액 155억), 일자리 577명 증가, 산불예방 등에 따른 사회적 비용 절감(환산액 21억) 등 176억 원의 외부적 사회적 가치 창출이 예상된다.

이로써 친환경 연료 이용에 따른 사회전체의 종합 경제성 측면에서는 31억 원의 수익이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러한 분석은 공기업 최초로 경영활동의 사회적 가치 기여도를 계량화하는 노력을 했다는데 의의가 있다.

오후에는 이사진 전원이 울산화력발전소로 자리를 옮겨 LNG발전소의 탈질설비 추가설치 계획과 바이오중유 공급설비에 대해 보고를 받고 직접 현장을 점검했다.

울산 1~3호기 발전소 철거현장을 찾아 비산먼지 방지 현황을 점검하고 비산먼지 방진막을 추가로 설치하는 등 철거현장에서의 미세먼지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것을 주문했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은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에 대한 국민들의 눈높이를 감안해 환경개선 분야에 적극적으로 투자를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곤 nafol@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