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조선해양 울산 존치 지자체 움직임도 가속도

기사승인 2019.05.26  22:30:03

강태아

공유
2면  
default_news_ad1

- 29일 총궐기대회 갖기로…송시장 공정거래위원장 만나 건의도

   
 
  ▲ 송철호 시장 지난24일 국회의사당에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을 만나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 계획에 따른 지역사회 우려 및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물적분할 결정이 5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한국조선해양 울산존치를 위한 울산시 등의 움직임도 가속도를 내고 있다.

울산시는 이번주에 5개 구군 단체장 등과 보조를 맞추며 시민 총궐기대회를 갖는 등 한국조선해양 울산 존치에 총력 대응 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시는 27일 오후 5시 5개 구·군 단체장과 의장 등을 울산시청을 불러 한국조선해양 울산 존치 촉구 관련확대 비상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는 한국조선해양 울산 존치에 대한 지역민의 관심을 울산 지역 전체로 확산시키기 위한 것이다.

울산시는 이를 통해 오는 29일로 예정된 총궐기대회에서 시민들의 한국조선해양 울산 존치에 대한 마음을 한데 모으겠다는 전략이다.

총궐기대회는 29일 롯데광장에서 2,000명 가량이 모여 진행될 예정이다.

28일에는 울산시청 2층 회의실에서는 시민단체 구성원 100명이 모여 범시민 비상대책회의가 열린다. 시민들이 중심이 돼 한국조선해양 울산 존치를 위한 다각도의 방안 모색에 나서기 위한 것이다.

이런 가운데 송철호 울산시장이 24일 오전 국회의사당에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을 만나,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에 따라 설립되는 중간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 울산 존치를 건의했다.

송 시장은 이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을 만나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 계획에 따른 문제점과 지역경제 붕괴 위기 등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송 시장은 “존속법인 한국조선해양 서울 설립은 현대중공업 본사 이전과 동일하다”며 “이에 따라 울산은 조선산업 생산 기지화로 도시 성장 잠재력이 상실될 것”이라며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설명했다.

송 시장은 “현재 공정위의 기업결합 승인 이전에 추진 중인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이 지역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한다”며 “공정위는 한국조선해양 본사를 울산으로 두는 것을 전제조건으로 기업결합을 조건부 승인해 지역 우려를 불식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송 시장은 또 “물적 분할에 따른 지역사회, 지방정부, 조선 관련 기자재, 협력업체와 원만한 협의 시간을 갖도록 공정위가 현대중공업을 설득해달라”고도 건의했다.

앞서 송 시장은 지난 22일 울산시청 광장에서 한국조선해양 울산존치 촉구 범시민대회에서 시민들로부터 전달받은 서명서를 23일 오전 현대중공업에서 한영석 대표이사에게 전달하고 울산존치를 촉구했다.

이어, 시청 접견실에서 지역 국회의원들이 모두 참여하는 긴급 간담회를 개최해 한국조선해양 울산존치를 위한 정치권의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강태아 kt2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