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개발자들 "게임은 건전한 놀이·취미…질병코드 국내도입 반대"

기사승인 2019.06.10  11:45:02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게임개발자협회, 한국인디게임협회, 넥슨 노동조합, 스마일게이트 노동조합, 스마트폰게임개발자그룹 등 5개 게임업계 종사자 단체는 10일 보건복지부와 의학계의 게임 질병코드 국내 도입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냈다.

이들은 "게임 행위와 중독 간 인과요인에 대한 의약학 연구 이외 사회과학 연구가 매우 부족하다"며 "학계 내의 합의조차 부족한 중독정신 의학계의 일방적인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 의료 현장의 혼란과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 낭비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게임은 건전한 놀이이자 영화나 TV, 인터넷, 쇼핑 같은 취미 중 하나"라며 "개인의 건전한 놀이나 취미 활동이 과하다고 질병으로 취급하면 제2, 제3의 게임 질병코드가 개인의 취미 생활을 제약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 단체는 "전체 국민 중 67%가 이용하는 게임은 사회 공익적인 측면이 있다"며 "게임업계가 스스로 건전하고 합리적인 게임 내 소비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도록 종사자들도 게임 제작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