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重노사 ‘강경 모드’ 계속… 노조 14일 울산도심 도보 행진, 사측은 폭력행위 노조원 고소고발

기사승인 2019.06.13  22:30:03

주성미

공유
6면  
default_news_ad1

- 노조, 동구 중공업~남구 시청 6시간여 동안 행진
길목마다 ‘응원’, 현대차 노조·금속노조 ‘합류’
회사 “불법행위는 끝까지 책임 묻는다”

   
 
  ▲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중단, 하청노동자 임금체불해결 촉구 울산지역대책위원회는 13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 주총 원천무효 및 원하청 노동자 연대투쟁 지지를 선언 했다. 우성만 기자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법인분할)’에 따른 노사간 진통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노조는 원·하청 공동투쟁에 이어 18㎞에 이르는 거리 행진을 계획하며 대외적인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고, ‘대화’를 이야기하던 회사도 잇따르는 충돌 상황에 ‘강경’한 분위기로 돌아섰다.

# 노조, 시민과 함께 걸으며 투쟁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는 14일 전 조합원 7시간 파업을 벌이고 시가 행진에 나선다. 이날 노조는 오전 9시 노조 사무실 앞에서 집결해 오전 10시부터 행진을 시작한다. 남목고개를 넘고, 염포삼거리, 효문사거리, 명촌교, 태화강역을 지나 울산시청에 이르는 18㎞ 구간을 걸어갈 예정이다.
구간마다 현대자동차 노조와 금속노조 울산지부, 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 소속 노조를 비롯해 진보 정당과 시민사회단체가 행진을 응원하고 일부 행진 대열에 합류한다.
노조는 오후 4시 30분께 시청 앞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행진 규모는 현대중공업 노조 파업 참가 조합원들과 지역 사업장 노조 간부,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등을 포함해 2,000여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노조는 “원·하청 노동자와 1987년 대투쟁을 함께 했던 노동자들이 모두 일손을 놓고, 그 항쟁의 길을 따라 행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 하청 노동자와 연대 등 대외적 행보
노조는 대외적인 행보로 외연 확대에 나서는 모습이다. 최근 하청 노동자의 조합 가입을 독려에 적극적인 입장을 보이는 데 이어 이번 행진 계획도 같은 맥락이다.
노조가 주장하고 있는 ‘주주총회 무효 투쟁’이 장기화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가능한 모든 방안을 동원해 세력을 키우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주총 이후 식은 울산 시민의 관심을 끌어올리고 지지를 호소하겠다는 것이다. 안팎으로 영향권을 넓히면서 회사를 압박하겠다는 의도로 비춰진다.
김종훈 국회의원과 진보성향의 지역 정치권,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지역대책위가 13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조 투쟁을 지지한다며 힘을 보탠 것도 같은 맥락이다.

# 회사, 폭력 행위 노조원 79명 고소·고발
노조의 이같은 행보에 ‘악재’는 파업 과정에서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물리적 충돌이다. ‘대화하자’며 유화적 메시지를 내놨던 회사도 불법 행위에 대한 원칙적인 대응을 강조하며 다소 달라진 분위기를 시사했다.
회사는 사내소식지를 통해 “법인분할 주주총회를 둘러싼 불법·폭력행위 등에 관련해 노조 간부 등 79명을 고소·고발했다”고 밝혔다. 주총을 앞두고 노조 조합원들이 본사 본관 진입을 시도하면서 빚어진 마찰과 공장 전원 차단이나 물류 방해 행위, 주총 이후 사업장 내 관리자 폭행 등에 대해 7건의 고소·고발장을 경찰과 고용노동부에 접수했다.
회사는 당초 주총장이던 동구 한마음회관 점거와 기물파손, 이후에도 계속해서 벌어지고 있는 업무방해와 폭력 등 행위에 대해서도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는 방침이다.
회사는 “폭력행위자 중징계는 불가피하며, 법과 사규에 따라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노조 측은 “현장에서 격앙된 조합원들의 우발적인 행동”이라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합원들에게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조는 14일까지 물적분할 주주총회 무효 소송인단을 모집한 후 17일 소를 제기할 계획이다.


주성미 jsm3864@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